로그분석

쉬즈 에디터들이 보고, 듣고, 느낀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에디터들의 일상, 문화 그리고, 함께하는 이웃들의 이야기를 만날 수 있습니다.

에디터들의 일상, 문화 그리고, 함께하는 이웃들의 이야기를 만날 수 있습니다.

우리 굿모닝할까요?

작성자
J
작성일
2019.06.24
조회
96

우리 굿모닝할까요?


글_ 쉬즈성형외과 에디터 J

 

 

주말이면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쌓인 피로와 스트레스가 온 몸을 짓누르는 것 같이 몸이 무겁다. 눈을 못 뜰 정도로 자리에서 몸을 일으키기 어려울 때도 있다. 그럴 때는 모른 척 하고 계속 눈을 감고 누워있다. 그렇게라도 해야지 월요일 아침을 가볍게 맞이할 수 있기 때문이다. 

 

 

기지개

 

 

지난 주말은 유난히 몸이 무거웠다자전거와의 가벼운 접촉사고가 있었는데큰 충격은 없었으나 몸이 바들바들 떨리는 증상이 오래 지속되었다평소의 컨디션이었다면 금새 잊었을 거다최근 약간의 불면증과 얕은 잠으로 몽롱한 컨디션과 스트레스가 지속된 탓인지 쉽게 떨치기가 어려웠다그래서 주말 내내 이불과 한 몸이 되어 휴대폰을 끄고 의식을 내려놓았다이게 내가 할 수 있는 내 몸과 멘탈을 지키는 가장 과감한 방법이다그러고 나니 한결 가볍고 상쾌해졌다.

 

 

산책 

 

나에겐 잠이 보약이다밥을 못 먹어도 잠은 자야 한다그리고 걸어야 한다걸으면서 하늘도 보고여유를 즐기는 사람들을 보면 나를 조금 객관적으로 바라보게 된다그런 시간이 좋다어제 밤 가벼운 산책을 하던 중문득 나의 여유는 어디로 갔을까 라는 생각에 서글퍼졌다.

 

산책하기 좋고걷기 좋은 동네로 이사와 놓고 난 얼마나 이 길을 즐기고 있었는지 새삼 반성을 했다일부러 걷는 시간을 가져야겠다목적 그 자체로 걷기를 해야겠다앞만 보며 걷지 말고하늘도 보고사람도 보고풍경도 보면서 천천히 걸어야겠다매일 걷던 그 길이 낯설고 새로운 길로 다가왔다.

 

왜 이리 쫓기는 걸까아무도 쫓아오는 사람도 없는데뭘 그리 잘해야만 할까조금 느슨하면 어때서빠르게잘 해야한다는 강박이다그것이 나의 시야를 좁게 하고마음을 답답하게 했다어느 순간 한 번에 다가온 자기 반성은 나의 눈을 맑게 하고머리를 맑게 했다오늘은 굿모닝이라고 먼저 진심으로 인사할 수 있어서 기쁘다.

 

 




SHE'S 쉬즈성형외과는 롯데백화점 광복점에 소재하는 하나뿐인 성형외과로, 네트워크병원이 아닙니다.
목록
이전글
없음.
다음글
쉬즈성형외과는 부산 광복로, 한 곳뿐입니다.
상호명 쉬즈성형외과의원 | 대표자 김경호 | 사업자등록번호 602-08-37406
부산광역시 중구 광복로 73 4~5층 쉬즈성형외과
대표전화 051-710-0788 | 팩스 051-710-0787 | E-mail shesps@naver.com

전화상담

Copyright© 2015 SHE’s.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FIX

웹어워드2013전문의료분야수상
comodo인증마크